p.p. 2009.10.01 18:46



연락도 없이 며칠동안 사라졌다가
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
그냥 조금 바빴다며 웃는 건
나를 사랑하지 않으니까요.


둘이 만날 때 자꾸 누굴 부르려 하고
마지못해 대꾸를 하고
딴 생각에 마냥 잠겨 있는 건
나를 사랑하지 않으니까요.


늦은 밤중에 보고 싶다 전화와서 달려 나가면
그냥 나의 품에 안겨 한참 울면서
끝내 아무 말이 없다가
참 미안하다고, 늘 고맙다는.
그건 어쩌면 나를 사랑하지 않으니까요.


몇 번씩이나 이유 없이 한숨을 쉬고
어색하게 웃음을 짓고
늘 창문 밖을 바라보고 있는 건
나를 사랑하지 않으니까요.


싫어졌냐고 좋아하긴 한거냐고 몰아세울 때
그냥 나의 손을 잡고 한참 울면서
끝내 아무 말이 없다가
잘 모르겠다고, 왜 이러는지.


그건 아마도 나를 사랑하지 않으니까요.
이젠 더 이상 나를 사랑하지 않으니까요.

 


2005-11-14 10:08:02(PM)

사랑하지 않으니까..........


'p.p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사랑하지 않으니까요  (0) 2009.10.01
2007-02-24 pm 12:42  (0) 2007.02.24
2006-07-25 am 01:16  (0) 2006.07.25
2006-07-22 am 11:25  (0) 2006.07.22
2006-07-05 am 10:00  (0) 2006.07.05
posted by claire